탑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닫기
서브메뉴

상영예정작

home >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 상영예정작

홀아비의 탱고와 뒤틀린 거울 -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THE TANGO OF THE WIDOWER and its distorting mirror
2020-07-21 ~ 2020-09-20 현재 상영중

감독 라울 루이스, 발레리아 사르미엔토

칠레 / 1967 / 64분

Digital Cinema, Color

칠레영화 역사에서 가장 창의적인 감독으로 꼽히는 라울 루이스는 120여 편의 영화와 TV 시리즈를 만들고 2011년 세상을 떠났다. 그의 영화는 시네필의 마음속에 살아 있음에 그치지 않고, 마치 음모론와 초현실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것처럼 사후에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2017년 <길 잃은 드라마 La Telenovela Errante>, 올해 베를린 포럼에서 공개된 <홀아비의 탱고와 뒤틀린 거울>에 이어 2021년에는 <사회 사실주의 Realismo Socialista>가 공개될 예정이다. 파블로 네루다의 시에서 제목과 그 정신을 차용한 <홀아비의 탱고와 뒤틀린 거울>은 자살한 아내의 유령에 시달리는 한 남자를 그렸다. 루이스의 첫 장편이지만 미완성으로 남아 있던 이 영화를 그의 편집자이자 작업 파트너였던 부인 발레리아 사르미엔토가 완성했다. 영화는 판타지, 픽션, 시간을 되돌리는 형식적 실험을 한데 섞어 관객에게 유쾌함과 생경함을 동시에 전달한다. 단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첫 장편에서, 우리는 그의 재능뿐만 아니라 이미 자신의 영화 세계를 온전히 만들어내는 진정한 영화감독의 탄생을 목도할 수 있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