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닫기
서브메뉴

상영예정작

home >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 상영예정작

2019 전북인권영화제
2019-11-09 ~ 2019-11-10 지난 상영작

감독 정지우

한국 / 2015 / 116분

Digital Cinema, Color

2019 인권영화제

2019. 11. 9(토) - 11. 10(일)



<4등>
 정지우 | 116분 | 2015 | 15세 관람가
 ※ 영화 상영 후에 '정지우' 감독과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됩니다.


1등만 기억하는 잔인한 세상,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4등이 뭐, 나쁜 건가요?”
 
 천재적인 재능을 가졌지만 대회만 나갔다 하면 4등을 벗어나지 못하는 수영 선수 '준호'
 하지만 1등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는 ‘엄마’의 닦달에 새로운 수영 코치 ‘광수’를 만난다.
 심드렁한 표정으로 '대회 1등은 물론, 대학까지 골라 가게 해주겠다'고 호언장담한 광수는
 ‘엄마’에게 연습 기간 동안 수영장 출입금지 명령까지 내린다.

 대회를 코앞에 두고도 연습은 커녕 항상 PC방 마우스나 소주잔을 손에 쥔 못 미더운 모습의 광수.
 이래봬도 16년 전 아시아 신기록까지 달성한 국가대표 출신이다.
 의심 반, 기대 반의 시간이 지나고, 드디어 수영 대회에 출전한 ‘준호’의 기록은 '거의' 1등!
 1등과 0.02초 차이로 생에 첫 은메달을 목에 건다.

 오랜만에 웃음소리가 떠나지 않는 ‘준호’네 집.
 그런데 그때, 신이 난 동생 ‘기호’가 해맑게 질문을 던지는데...!
 “정말 맞고 하니까 잘 한 거야? 예전에는 안 맞아서 맨날 4등 했던 거야, 형?”
 동생의 말에 시퍼렇게 질린 얼굴처럼 멍투성이인 열두 살 ‘준호’의 몸.
 ‘준호’는 좋아하는 수영을 계속할 수 있을까…?

※  전북인권영화제는 대관행사인 관계로 주차도장 혜택은 제공되지 않음



△ TOP